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상포진 초기증상 8가지 징후 진료과목 어디?

대상포진


대상포진은 수두와 같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피부 아래 쪽의 신경에 영향을 주며 물집이나 염증 같은 증상이 주로 나타나 우리 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질병으로 이 바이러스는 수두가 나은 후에도 피부 아래 신경절에 들어가 잠복을 하고 있다가, 몸에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다시 나타나게 됩니다.

대상 포진에 걸리면 피부에 작은 신경을 따라 물집이 생기면서 피부가 가려워지고, 피부에 물집이 생기며 진피가 타는 듯한 통증이 생기게 되는데 노년층은 물론 젊은층에게도 많이 나타나지만 젊은층은 증세가 그리 심각해지지 않는 반면 노년층의 경우 대상포진에 걸리면 합병증이 복잡하게 나타나게 되는 편입니다.



  대상포진 초기증상 8가지 징후와 원인, 대상포진 진료과목 알아보기

 1  대상포진 원인

  • 대상 포진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는 수두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같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우리 몸에서 결코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잠복 상태 남아있다가 몸 상태에 따라 바이러스가 신경에서 활성화되는 것입니다.

  • 어릴 때 앓았던 수두 바이러스가 몸 안에 오랜 세월 숨어있다 계절이 바뀌거나 과로해서 면역이 떨어질 때 피부 바깥으로 드러나면서 발생합니다. 

  • 50세 이상 성인층의 경우, 대상포진에 걸릴 확률에 걸릴 확율이 더 크며 HIV로 인해 면역계가 손상된 사람들도 쉽게 감염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생후 1년 이내 수두를 앓았던 사람들은 추후에 생길 수 있습니다.

대상포진 초기증상


 2  대상포진 증상 8가지 징후

대상포진초기증상으로 대표적인 것은 물집이 나타나기 전에 통증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 바이러스의 특징은 진피의 신경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에 통증이 처음 생긴 후부터 2주 까지도 지속되며 통증의 강도는 개인에 따라 약하거나 심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대상포진증상으로 가장 먼저 나타나는 징후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가려움증
  • 간질거림
  • 따끔거림
  • 국소 통증
  • 발열
  • 두통 및 몸살기
  • 위장 장애
  • 가슴 등 피부에 띠모양의 빨간 발진
자신이 무리하고 과로했다 싶은데 감기 비슷한 증세 뒤끝에 몸통이나 얼굴, 목의 피부 좌우 어느 한쪽으로만 발진과 수포가 나타나기 시작하면 빨리 병원에 가보시기 바랍니다.





대상포진 증상


 3  대상포진 증상후 일어나는 주요 증상

  • 주요 대상포진 증상은 물집이 생기는 것입니다. 
  • 처음에는 크기가 작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커지고 
  • 다른 물집과 결합되어 큰 염증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 일반적으로 이 염증은 3-5일 동안 더 커진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딱지가 생깁니다.
  • 바이러스가 머리쪽 신경에 감염되면 시력이나 청력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 하악 신경에 영향을 미치면, 구강 내 혀나 인후에 병변이 생길 수 있습니다. 
  • 흔한 경우는 아니지만 미각을 잃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상포진 후유증


 4  대상포진 후유증 신경통

  • 대상포진의 가장 심각한 합병증으로 가장 흔하게 생기는 것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입니다. 대략 대상 포진 환자의 50%에게 신경통이 생기는데 환자들은 이를 따갑고 견딜 수 없는 통증이라고 묘사합니다. 
  •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심한 경우 환자를 완전히 무력한 상태로 만들 수 있으며 이 통증은 몇 년간 또는 평생 지속될 수도 있을 정도로 심각하다 할 수 있습니다.
  • 바이러스가 머리쪽 신경에 감염되어 눈 주변에 생기면 시력 문제가 생길 위험도 있습니다. 또한 셀룰라이트 처럼 피부에도 감염이 되어 수막염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상포진 재발

 5  대상포진 재발 가능성은?

  • 대상 포진은 세 차례나 재발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한번 걸린 사람도 나중에 또 걸릴 수 있습니다. 2009년 미국에서의 연구결과 환자의 5%에서 8년 이내 재발했다고 합니다. 
  • 재발 확률로 30일 이상 통증이 지속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2.8배 높았습니다. 여자가 남자보다 60%, 50세 이상 고령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40% 이상 높게 나타났습니다. 
  • 결론적으로 대상포진을 한번 앓았는데 여성이고, 50세 이상 고령이며, 동시에 30일 이상 통증이 지속된 경험이 있다면 재발 위험이 높으므로 예방접종을 해야 합니다. 단 이 경우 대상포진을 앓은 후 적어도 6개월은 지난뒤 백신을 맞는것이 안전합니다. 

대상포진 전염


 6  대상포진 전염되나?

  • 수두와 달리 대상포진 전염력은 약한 편입니다. 그래서 가족 등 주위 사람들이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방심할 경우 전염될 수도 있으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 하지만 환자의 물집 즉 수포와 접촉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합니다. 수포 속에 활성화된 바이러스가 들어 있고 이것이 다른 사람에게 옮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초기 단계 발진이나 수포가 가라앉아 딱지가 생긴 경우엔 전염 가능성이 거의 없으므로 안심해도 됩니다. 
  • 수포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 감염된 사람에게 증세가 생기면 대상포진이 아니라 수두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대상포진과 수두는 같은 바이러스이며 이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초기에 급성으로 나타나는 것은 수두이기 때문입니다.




  대상포진 초기증상에 따른 대상포진 진료과는 어디?

  • 대상 포진이 발병했을때 또는 대상포진 증상에 따라 어느 진료과인지 몰라 여기 저기 병원을 찾아 헤매거나, 피부에 나타난 병변만 보고 곧장 피부과로 찾는 분들도 많습니다.
  • 대상포진 진료과는 내과, 피부과, 통증의학과지만 통증의학과 방문을 권장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 대상 포진은 수포 외 적절한 신경치료까지 이뤄져야만 완치에 가까워질 수 있는데, 눈에 보이는 것에만 치중된 진료를 받을 경우 수포는 사라질지 몰라도 위에서 언급한 신경통이 몇 년에서 평생까지 나타날 수 있어 반드시 적절한 신경치료를 통해 합병증을 예방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 치료시기 또한 매우 중요한데 수포가 이미 생겼을 때는 대상 포진이 3일~7일정도 지난 상태라 할 수 있는데, 수포가 생긴 후 3일 이내엔 치료를 받아야만 후유증으로 알려진 신경통까지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대상포진증상의 변별력이 매우 중요하다 할 수 있습니다.
  • 백신주사는 발병률을 50~70%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이미 대상포진이 발병했더라도 통증완화에 큰 효과를 나타냅니다. 
  • 백신주사는 주된 치료법으로 대상포진 진료과 병원이라면 어디서든 진료받을 수 있으니 대상포진 초기증상에 따라 의심스럽다면 가까운 대상포진 진료과에서 접종하시길 바랍니다.

이 게시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하트(♡공감)를 꾹 눌러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